[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이만기가 씨름 후배 강호동과의 첫 시합 당시의 속마음을 밝혔다.

22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추석특집 ‘아는 형님’에서 이만기, 홍윤화, 사유리가 일일 전학생으로 참여한다.

원조 천하장사 이만기가 추석연휴와 잘 어울리는 씨름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이만기는 등장과 함께 형님들에게 “안 일어나냐!”라고 호통을 지며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아는 형님’의 반말 콘셉트에 금세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씨름 선후배’ 이만기와 강호동의 재회는 형님들의 최대 관심사였다.

강호동은 “이만기와의 첫 시합날이 잊혀지지 않는다”며 당시의 날짜까지 정확하게 기억해냈다.

이만기 역시 그 날을 회상하며 “사실 그날 결승전만 걱정했다.준결승에서 만난 강호동과의 시합은 전혀 걱정하지 않았다.강호동을 ‘얼라(어린아이의 사투리)’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고 고백했다.

흥미진진한 이만기의 후일담은 계속됐다.

이만기는 “요래 탁 치면 강호동이 넘어갈 줄 알았는데 잡아보니 달랐다”고 밝혀 강호동을 뿌듯하게 했다.

형님들 역시 두 사람의 계속되는 주옥 같은 에피소드에 한껏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씨름계의 전설’ 이만기와 강호동의 첫 시합 비하인드 스토리는 22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