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한가위 연휴 첫날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앞서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자 200여명은 회사 측의 사내 하도급 노동자 특별채용 방침을 ‘불법파견 은폐’로 규정하고, 지난 20일부터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점거 농성에 돌입했다.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지회는 22일 서울 중구 장교동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대표단 25명이 단식농성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지회는 "고용노동부가 현대·기아차의 불법을 처벌하지 않고 시정 명령도 하지 않는 사이 현대·기아차는 당사자인 비정규직을 배제한 채 불법 파견에 면죄부를 주는 특별채용 합의를 정규직 노조와 일방적으로 체결했다"며 주장했다.

이어 "노동부가 법대로 현대·기아차를 처벌하고 정규직으로 고용 명령을 했다면 1만명에 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14년이 넘는 긴 시간을 차별과 고통 속에 살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노동부는 대화조차 거부하고 불법농성이니 나가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수억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차비정규직 지회장은 "노동부는 약속대로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직접 고용을 명령해야 한다"며 "10년 넘게 자신의 직무를 방기하고 재벌의 본질을 비호한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부르짖었다.

소복을 입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몽구, 정의선 구속’, ‘불법파견 해결하라’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서울고용노동청 4층에서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집회 중 "노동부는 불법파견 처벌하라", "정규직 고용 명령하라" 등의 구호도 외쳤다.

앞서 기아차는 20일 사내 하도급 노동자 1300명을 내년까지 직영으로 특별채용한다고 발표했고, 현대차도 올해부터 2021년까지 사내 하도급 노동자 3500명을 특별채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시민사회단체들도 "현대·기아차가 진행하려는 특별채용 합의는 불법파견 소송 취하를 전제로 한다"며 "특별채용으로 정규직이 되려면 소송을 취하하고 체불 임금과 근속도 포기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