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다시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 21일 중국이 미국과 예정됐던 협상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WSJ는 이 사안에 정통한 인사들을 인용, 이번 결정이 양국 간 무역전쟁 갈등이 최근 다시 높아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애초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가 오는 27일과 28일 이틀간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7일 2천억 달러, 한화 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자 중국도 600억 달러, 한화 약 66조 원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관세로 대응하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관세 위협을 가하면서 분위기는 급냉각했다.
중국 측 인사들은 이번 결정과 관련 "협상 참가를 거부함으로써 위협 아래에서 협상하지는 않는다는 약속을 지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의 한 고위관리도 "지금 당장은 예정된 회담은 없다"고 말했다.
양국 간 무역전쟁에 제동을 걸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던 협상이 취소되면서 미·중 무역전쟁 해결의 전망이 어두워지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