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55포인트(0.35%) 하락한 26,062.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18포인트(0.56%) 내린 2,888.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25포인트(1.43%) 하락한 7,895.7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국의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한 관세 부과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장 마감 이후 대 중국 관세 관련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주석에 대한 존경심을 표하면서도, 미국의 무역 적자가 너무 크며 더는 이를 지속할 수는 없다면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중국이 무역협상의 타결을 원하고 있다는 발언도 내놨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이날 장 초반부터 미국의 관세 부과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잇달아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오전 뉴욕 이코노믹클럽강연에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조치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대화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관세 부과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관세는 미국에 매우 강한 협상 포지션을 제공한다"며 "수십억 달러와 일자리가 국내로 밀려들어 온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비용 증가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며 "미국과 공정하게 무역하지 않는 나라는 관세를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강하게 반발하는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고위 관계자는 미국이 관세를 강행하면 이달 말로 예정된 무역 대화를 취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국에서 생산되는 일부 제품의 미국 수출을 금지하는 새로운 보복 방안을 내놓을 수 있다는 발언도 나왔다.
애플의 여러 제품같이 중국에서 생산되는 주요 제품이나 중간재 등의 수출을 막아 미국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의미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이 내놓을 이번 관세 안에서 애플의 애플워치와 에어팟 등이 해당 품목에서 빠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관세 부과 시 애플워치 등 자사 제품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를 무역대표부(USTR)에 전달한 바 있다.
이밖에 애플과 아마존, 마이크론 등 주요 기술주 주가가 부진했던 점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