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와 서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씨가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5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한 구씨는 오후 8시 10분께 검정 마스크와 흰색 모자를 쓴 채 경찰서를 나왔다.
구씨는 '남자친구가 폭행 혐의를 부인했는데 할 말 있는가', '합의할 생각 있는가', '팬들에게 할 말 있는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숙이고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구씨는 준비된 차에 탑승하러 이동하던 중 취재진에 밀려 넘어지기도 했다.
앞서 구씨는 경찰서에 도착해 "누가 먼저 때리고 그런 문제가 아니라 경찰 조사 과정에서 추후에 밝혀질 문제"라면서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구씨는 '남자친구는 때린 적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질문에는 "앞으로 해결해가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출석 당시 마스크나 선글라스 없이 모자만 착용한 구씨의 팔에는 압박붕대가 감겨 있었고, 군데군데 멍처럼 보이는 자국도 눈에 띄었다.
구씨 남자친구 A씨는 지난 13일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씨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구씨와 A씨를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해 둘 다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있다.
A씨도 전날(17일) 밤 피의자 신분으로 4시간가량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게 "구씨의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