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제3차 남북정상회담 방북 명단에서 제외된 이유에 대해 "북한 측 요구로 남북 간 보건의료 논의가 미뤄졌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남북 보건 협력에 관심이 많은데 이번 방북 명단에 빠진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박능후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간 의료 교류에 관심이 많은 반면 북한의 의견은 다르다고 했다.

박 장관은 "이번 회담의 초점은 비핵화"라며 "북한의 우선 순위는 이번 방북에 함께한 철도, 도로 분야로 예상된다"라고 했다.

박능후 장관은 "보건의료가 중요하다는 상호 인식은 하고 있다"라며 "보건의료는 이 다음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부터 2박3일간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이번 방북 일정에 동행한 정부 대표 공식수행원은 서훈 국가정보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재현 산림청장 등이다.

[사진=대한민국 청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