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A씨가 폭행 사건의 시시비비를 가리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두 사람은 "경찰 조사에서 모든 것을 다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들이 말하는 진실은 무엇일까.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강남 경찰서에 조사를 위해 법률대리인과 출석했다.

그는 "누가 먼저 때린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누가 먼저 때리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고, 경찰 조사에서 혐의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고, 조사를 통해 앞으로 해결할 문제다"라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약 5시간의 조사를 마친 구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고, 차량에 탑승하기 직전 쓰러졌다.

전날인 17일 오후 9시에는 A씨가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그는 "디스패치에서 기사화된(구하라의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잡기 위해 출석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먼저 때린 게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 부분은 조사에서 말하겠다"고 답했다.

폭언과 무단침입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구하라와 A씨는 폭행의 흔적을 보여주기 위해서인지 얼굴에 반창고를 붙이고 취재진 앞에 나타나 "경찰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주요쟁점은 쌍방폭행, 주거침입죄 여부다.

하지만 두 사람은 중요사항에 대해서 애매한 답변을 늘어놨다.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구하라는 취재진 앞에서 "누가 먼저 때리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누가 먼저 때렸는지, 자기방어를 위한 폭행이었는지가 핵심인 문제에서 그는 애매한 답변을 내놨다.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주장한 A씨는 폭행 여부에 대해 "그 부분은 조사에서 말하겠다"고 답했다.

주거침입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그동안 고수했던 각자 입장에서 약간씩 벗어나는 답변이다.

그들이 주장하는 진실에 의심이 가는 순간이다.

진실은 결국 경찰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다.

그럼에도 이번 사건은 두 사람이 합의하지 않는 이상 긴 싸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진흙탕 싸움으로 번진 현재, 두 사람에게 이번 사건은 이미지 실추와 인생에 지울 수 없는 흔적으로 남을 것이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3일 "구하라의 자택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의 한 빌라에서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했다"고 밝혔다.

당시 경찰은 현장에서 두 사람의 진술을 확보했으며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남자친구 A씨는 구하라의 일방 폭행을 주장했다.

이후 두 사람은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상반된 주장을 이어갔고, 17일, 18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