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건물(사진)이 헐값에 나왔다라는 거짓 매물을 올려 SK텔레콤 이지미를 실추시킨 공인중개업자에게 벌금형이 떨어졌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현경 판사는 신용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이 판사는 "허위 사실을 유포해 SK텔레콤이 본사 사옥을 헐값으로 매물로 내놓을 만큼 재무 건전성이 부실한 보이게 해 SK텔레콤의 신용을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서울 강남에서 공인중개사 사무소를 운영하는 A씨는 지난 4월 한 인터넷 포털의 부동산 사이트에 SK텔레콤 본사 건물의 현황과 함께 '매매가 3000억원, 시가 7000억원, 계약금 300억원, 준비금 100억원' 등의 설명을 붙여 놓았다.

악성 소문이 돌자 SK텔레콤은 해명에 진땀을 흘렸으며 매물로 내놓거나 매각을 의뢰한 적 없다며 A씨를 고소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