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영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파괴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미국측에 전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요미우리는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농축 우라늄 생산시설을 파괴할 의향을 보임으로써 미국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최근 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한을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것은 김 위원장의 의향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영변에 있는 우라늄 농축시설은 2009년에 건설이 시작돼 2010년께에 가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0년 11월에 우라늄 농축시설을 미국 전문가에게 공개하고 2000기의 원심분리기가 가동하고 있다고 했다.

영변 우라늄 농축시설은 연간 핵폭탄 약 2개분에 상당하는 40㎏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능력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요미우리는 "미국 정부가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로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며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로는 불충분하다고 판단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K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