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이 일각에서 제기된 3공장 싱가포르 부지 선정과 관련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 18일 한 언론은 셀트리온이 싱가포르에 8000억 원 규모의 제3공장을 짓기로 했다며 이 과정에서 2대 주주인 싱가포르 국부 펀드 테마섹이 투자 유치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셀트리온 측은 19일 입장문을 통해 "현재 인천 송도에 위치한 제1공장 5만 리터 추가 증설이 마무리 중인 단계"라며 "현 시점에서는 제3공장 부지 선정 등의 사항은 전혀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 셀트로온 측은 "제3공장은 시간적 여유를 두고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라며 "부지 선정은 국내를 비롯해 해외 국가까지 다각도로 분석해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를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셀트리온은 "2대 주주인 테마섹과의 연관성은 전혀 근거없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셀트리온은 글로벌 수출 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추가 생산 물량에 대해 CMO 추가 계약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셀트리온은 해외 소재 대형 CMO 회사와 8만 리터 계약을 체결해 하반기 밸리데이션(Validation) 후 양산을 목표로 제반 업무를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로 9만 리터 규모의 CMO 계약도 검토 중에 있다.

[사진=CA-SSIS/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