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한 20대가 돌멩이로 택시기사를 위협, 택시를 빼앗아 광란의 도주극을 펼치다 고속도로에 올라가기 직전 경찰에 체포돼 더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

19일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강도 등 혐의로 A(27)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알렸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30분쯤 수원시 인계동에서 택시에 올라 병점쪽으로 가던 중 3시무렵 경기도 오산시 외삼미동 도로에서 기사 B(61)씨를 주먹만 한 돌멩이로 수차례 때린 뒤 택시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주요 도로에 인력을 배치, 40여분 뒤 택시 탈취 현장에서 직선거리로 6km 떨어진 경부고속도로 오산TG 앞 교차로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A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수준(0.1%)를 훨씬 넘는 0.188%의 만취 상태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