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무부가 전기자동차 생산기업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 대해 사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18일(현지시간) 지난달 머스크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테슬라를 비상장 회사로 전환하려 하며, 자금이 확보됐다"고 밝힌 것에 대해 연방 검사들이 사기 혐의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법무 당국은 머스크가 ‘자금이 확보됐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부분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머스크의 트윗으로 테슬라 주가는 일시적으로 11% 폭등했다.

법무 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지난달 테슬라 측에 소환장을 발부한 이후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테슬라 측도 성명을 통해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또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증권업계 관계자들은 증권 당국과 법무 당국의 테슬라 조사가 현재 초기 단계에 있는 것으로 관측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상장폐지 검토 트윗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를 통해 비상장 회사 전환에 필요한 수십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고 공언했다.

이후 테슬라 이사회가 머스크의 계획을 검토했으나 주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머스크는 상장폐지 계획을 백지화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