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양 정상이 전염병 유입, 확산을 막는 긴급 조치에서부터 남북 보건의료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재인대통령-김정일 위원장은 제5차 남북정상회담 2일째인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했다.

양 정상은 이번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상호 호혜'와 '공리 공영'의 원칙하에 민족 경제의 균형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

보건의료 교류 정책은 이러한 경제 균형 발전의 일환으로 포함됐다.

평양공동선언은 ▲ 금년(2018년)내 동, 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 개최 ▲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사업 정상화 및 서해경제공동특구-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협의 ▲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환경협력 적극 추진 등과 함께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날 남북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머지않았다"라며 "한반도 환경 협력과 전염성 질병의 유입, 확산을 막기 위한 보건 의료 분야의 협력은 즉시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