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터키 유명 식당에서 고급 스테이크를 먹는 동영상이 공개된 뒤 비난을 받고 있다.

살인적인 물가상승 등으로 베네수엘라 국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정작 대통령은 호사를 누리고 있다는 것이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최근 중국을 방문한 뒤 귀국하는 길에 터키 유명 셰프 누스레트 코크제가 이스탄불에서 운영하는 스테이크 식당을 찾았다.

코크제는 마두로 대통령 부부 앞에서 고기를 자르는 장면 등 3개의 동영상(사진 캡처)을 올렸는데, 마두로는 이 영상에서 "이것은 일생에 한 번 있는 순간"이라고 말하며 만찬을 즐겼다.

또 마두로 대통령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명판이 있는 상자에서 시가를 꺼내 피우고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가 코크제의 얼굴이 있는 태셔츠를 들고 있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외신들은 마두로 부부의 이런 모습이 베네수엘라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국민의 64% 가량이 식품 부족으로 체중이 평균 11㎏ 줄어들 만큼 국민들이 극심한 경제난을 겪고 있다.

어린이 영양실조는 사상 최악의 수준이며 2014년 이후 230만여명의 국민들이 고향을 등지고 브라질 등 인근 국가로 도피하고 있다.

우파 야권 지도자로 콜롬비아로 망명한 훌리오 보르헤스 전 국회의장은 트위터를 통해 "베네수엘라인들이 굶주리고 있는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국민한테서 훔친 돈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식당 중 한 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비난했다.

한편 마두로 대통령은 신변안전을 이유로 유엔총회에 불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반정부 세력이 해외여행 중 나를 암살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에 계획된 유엔총회에 불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4일 마두로 대통령이 참석해 카라카스에서 열린 국가방위군 창설 81주년 행사에서 폭탄을 장착한 드론(무인기)이 폭발하는 사건을 염두한 행보로 보인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