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간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해 19일 0시무렵(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트위트 글을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최종 협상에 부쳐질'(subject to final negotiations)이라는 표현이 △ 이 문제가 북미간 비핵화 최종 협상 의제에 포함될 것이라는 미래를 나타내는 말인지 △ 평양공동선언문에 있는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부분을 지적한 것인지는 명확치 않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 했다.

얼마 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라며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라는 트윗을 날렸다.

이날 트럼프 통령은 '비핵화'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아 북한을 직접 압박하지 않으려는 듯한 행동도 취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