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추석 연휴기간 해외증시가 급변한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19일 삼성증권은 지난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1년 동안 추석 연휴기간 해외증시에서 글로벌시장의 3일간 시장 변동의 표준편차인 1.96% 이상의 급등락을 기록했던 경우가 9번이라고 밝혔습니다.
급증 사례는 지난 2007년과 지난해 홍콩H지수, 2013년 일본 토픽스(TOPIX) 지수 등 3차례에 불과한 데 반해, 급락한 사례는 2008년 S&P지수를 비롯해 6차례에 달했습니다.
해외증시의 급변동은 국내증시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추석 연휴 때 급등했던 3차례의 평균 상승률은 3.7%였고, 그 뒤 개장한 국내증시의 평균 상승률은 1.1%였습니다.
반면, 2015년을 제외한 해외시장 급락했던 5차례의 평균 하락률은 3.2%였으며, 그 뒤 국내증시는 평균 2.4%의 하락세를 나타냈습니다. 급등보다 급락에 국내증시가 2.5배 더 민감하게 반응한 겁니다.
삼성증권은 "올해는 추석 연휴 기간 글로벌 증시 움직임에 국내증시가 민감하게 반응할 가능성이 예년보다 더 크다"며 "추석 연휴가 끝나면 곧바로 미국 금리 인상 결정이 기다리고 있고, 국내증시와 상관성이 높은 중국증시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