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여건이 조성된다면 남북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군산 고용·복지 플러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경협은 늘 천명한 것처럼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다만 "남북경협은 국제사회 협력도 필요하고 북한 제재에 대한 문제가 선행돼야 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어 "이번 남북 정상회담 안건 중 경제 문제는 주된 이슈는 아니었다"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총리 등이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재정정보 무단 유출' 사건에는 "접속자가 비인가 영역까지 들어와 많은 양의 정보를 다운받고 그 정보를 반납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1400명에게 계정이 부여됐지만 단 한 번도 없던 사례"라며 "사법 당국에서 조사를 통해 의도성 등을 명명백백하게 가릴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에는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으로 본다.어떤 의사표시를 할 의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좀 더 심각히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데 동의한다"고 밝혀 정부가 한은에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 부총리는 앞서 한국GM의 협력업체였던 자동차 부품기업 창원금속공업에서 지역 기업인·근로자와 간담회를 열고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예산실을 통해 시·도에서 올라오는 사업뿐만 아니라 현장 협력업체, 음식점, 숙박업소 등 애로사항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족한 점이 있으면 예산 심의과정에서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박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