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고척돔 김재원 기자] ‘두산과의 연장전엔 불러 만다오.’ 넥센 김하성(23)이 중요한 순간에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부를 해결했다.

김하성은 1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5번·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타점으로 승부처에서 활약하며 5-4 연장 승리를 이끌었다.

아울러 넥센은 두산과의 2연전을 모두 승리를 거둔 데 이어 최근 4연승을 올리며 파죽지세다.

올 시즌 두산전 전적에서도 8승6패로 앞서 나가며 다시 한 번 천적임을 입증했다.

부진의 종지부를 찍은 걸까. 김하성은 이날 경기에서 앞서 최근 아시안게임 브레이크 이후인 4일부터 12경기에서 타율 0.267로 시들한 방망이를 좀처럼 세우지 못했다.

하지만 오랜만에 해결사 역할을 해줬다.

4-4 동점이던 연장 10회 말 1사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김하성은 상대 투수 함덕주를 상대로 중견수 앞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며 대접전을 마무리했다.

앞서 함덕주가 1사 1,3루 상황에서 박병호를 자동 고의 사구로 거르며 주어진 기회였다.

이번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는 개인 두 번째 기록으로 첫 번째는 2015시즌 6월6일 목동 두산전이었다.

이로써 두산과의 연장전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게 됐다.

앞선 타석에서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다.

김하성은 2-0으로 불을 뿜던 1회 말 1사 1루 기회에서 삼진으로 돌아서며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어 2-1로 추격을 받던 4회에서도 1사 상황 뜬공으로 물러났다.

2-2 동점이던 6회 말 1사 1루에서 역시 삼진을 당하며 맥을 못 췄다.

뿐만 아니라 4-4였던 8회 말 1사 상황에서도 뜬공으로 또 다시 분을 삼켜야만 했다.

김하성은 “벤치에서도 박병호 선배를 거르고 나와 승부를 할 거라 생각했다.초구부터 적극적으로 친다는 마음으로 임했다.상대 내야가 앞에 있었고 그만큼 강하게 맞춘다는 생각이었다.빗맞은 타구가 나왔지만 결국 행운의 안타가 됐다.앞 타석 성적이 좋지 않아 마지막 기회라도 오길 바랐는데 끝내기 안타를 쳐서 정말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