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분데스리가 명문 바이에른 뮌헨(이하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이 뮌헨의 포르투갈 원정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실상 '꿈의 무대'인 챔피언스리그 데뷔에 나설 가능성은 낮지만 바이에른 뮌헨의 2018~2019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 소집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는 사실만으로도 축구팬들을 설레게 한다.

바이에른 뮌헨은 20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리는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1차전 벤피카와 원정 경기에 나선다.

뮌헨은 18일 포르투갈 원정에 나설 2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 명단에 아직 1군 정식 데뷔 무대도 갖지 못한 정우영이 포함됐다.

올해 19살로 1999년생인 정우영은 인천 대건고 재학 중이던 지난해 뮌헨과 8억원의 이적료로 4년 6개월 계약을 체결했다.

다만 18세 미만 선수의 이적을 금지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규정에 따라 지난해 1월에서야 뮌헨의 19세 이하 팀에 합류했다.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은 정우영은 주목할 만한 활약을 펼쳤다.

데뷔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어 7월 프리시즌경기인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유벤투스전에서 미드필더로 후반 교체 투입돼 1군 무대에 첫 발을 내딛기도 했다.

최고 전력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정우영이 벤피카와 챔피언스리그 1차전 원정 경기에서 나설 가능성은 낮다.

그럼에도 뮌헨이 정우영을 소집명단에 포함시켰단 건 고무적이다.

벤피카, 아약스, 아테네와 함께 챔피언스리그 E조에 속한 뮌헨은 강력한 조 1위 후보다.

만약 바이에른 뮌헨이 4~5경기 안에 16강 진출을 확정하고 남은 경기를 여유로운 상황에서 맞이한다면 정우영에게도 기회가 올 수 있다.

많은 축구팬들이 뮌헨의 승리를 염원하는 이유다.

정우영이 '꿈의 무대'에 설 날을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