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독일 함부르크 SV로 임대된 황희찬(22)이 뒤나모 드레스덴과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트리며 '초스피드 적응 완료'를 알렸다.

황희찬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드레스덴과 원정 경기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됐다.

이날 황희찬은 후반 23분 상대 패널티 라인에서 수비수의 클리어링 미스를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황희찬의 강력한 대포알 슈팅에 상대 골키퍼는 속수무책이었고 함부르크 선수들은 황희찬을 둘러싸고 기뻐했다.

함부르크 데뷔골이 결승골이 됐고, 팀은 5경기 중 4승째를 거두며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함부르크 크리스티안 티츠 감독은 황희찬에 대해 "활력을 불어넣는 존재"라고 평가했다.

임대 후 단 두 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빠른 적응력을 보여 좋은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특유의 왕성한 활동량에 상대 실수를 놓치지 않고 높은 골결정력으로 득점까지 성공해 주전 도약 가능성까지 비쳤다.

지난 2014년 FC 레드불 잘츠부르크에 입단한 황희찬은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에 합류해 결승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골을 넣으며 금메달을 따냈다.

A대표팀에도 뽑혔지만 허벅지 통증으로 코스타리카전에는 결장했고, 칠레전에는 출전해 활약했다.

함부르크로 임대된 후 지난 15일 가진 첫 경기에 풀타임으로 뛰며 팀 전력임을 증명한 황희찬은 두 번째 경기에서 데뷔골이자 결승골을 성공해 기대치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