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물원에서 탈출한 퓨마가 사살된 것을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9일 "퓨마 죽인 사람을 처벌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오면서 이른바 '퓨마 사살 사건'에 대한 논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또한 퓨마를 사살한 관계기관은 '불가피한 상황'이었음을 설명하느라 곤혹스러운 모습이다.

퓨마가 탈출한 대전 오월드를 운영하는 대전 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은 이날 "지난 18일 대전 오월드에서 사육 중인 퓨마 한 마리가 방사장 밖으로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해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사과 말씀을 전했다.

"불가피한 상황이었지만, 탈출한 동물을 생포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퓨마 탈출 경우는 담당 사육사의 관리 소홀을 추정했다.

앞으로 정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로 했다.

유 사장은 "현재까지 조사에 따르면 담당 직원이 17시에 전시동물 교체를 위해 방사장을 방문해 탈출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확한 탈출 경위는 감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현재까지 상황을 종합해 보면 오전 8시 반에 담당 직원이 방사장 청소를 한 후 이중으로 된 출입문 잠금장치를 제대로 잠그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퓨마 탈출 시점은 정확히 밝히지 못했다.

단지 담당 직원이 오후 4시쯤 방사장에서 퓨마를 확인했다고 진술했다.

동물원 내에 있던 CCTV는 무용지물이었다.

유 사장은 "중형 동물사에 모두 7대의 CCTV가 설치돼 있는데 사각지대로 탈출 과정이 녹화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좀 더 면밀한 조사를 위해 CCTV를 전문업체에 정밀 감정을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사실 과정에서 최초 발견 시 마취총으로 포획하지 못한 점과 사살 명령의 과정도 쟁점이 됐다.

유 사장은 "오월드의 동물 탈출 대응 메뉴얼에 맹수류는 현장 상황에 따라 사살할 수 있다"며 "일몰이 진행돼 오월드 밖으로 나가 2차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해 사살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오월드 측은 오후 6시 40분쯤 퓨마를 최초 1차 발견 후 마취총으로 포획하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오후 8시 13분 2차로 발견돼 9시 45분 사살했다.

대전 도시공사는 정확한 사고 발생 원인 조사와 책임자의 엄중 조치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대전 동물원 측의 공식사과와 해명에도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동물은 죄가 없다며 퓨마 사살에 대해 안타까워하는 입장과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는 의견으로 엇갈리고 있다.

퓨마 사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으로 "사람이 문제다.동물은 죄가 없다"(rkdt****), "인간이 월등하다는 자만심으로 만든 동물원. 동물원이란 자체가 없어져야 한다"(phx7****), "차가운 콘크리트에 동물을 가두는 야만적인 행동은 그만해야 한다"(hong****), "살인자들 도망 다닐 때 사살하지 동물이 무슨 죄가 있나 관리 못한 사람들이 잘못이다"(woon****)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밖에 2차 피해에 우려가 있어 사살해야 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인명피해 생겼다면 소방관이나 경찰관에게 대응 못했다고 욕했겠지"(pclo****), "퓨마에겐 불쌍하지만 사살은 합리적인 판단이라고 생각한다.사람이 공격 당했으면 어떻게 하나"(rotm****), "흥분한 야생동물은 마취가 잘 안들을 뿐더러 행동을 예상할 수 없다.인명피해가 없어서 다행이다"(hyas****) 등의 의견으로 팽팽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대전 오월드 측은 내부적 감사를 실시해 사고 발생원인을 밝히고 관련자는 책임의 경중에 따라 엄중조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