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주최 ‘불꽃축제’ 열려/‘꿈꾸는 달’ 주제… 컬러 은하수 첫선매년 가을 서울 밤하늘을 수놓는 한화의 불꽃축제가 올해는 오는 6일 여의도에서 개최된다.

㈜한화는 6일 오후 8시부터 약 40분간 ‘꿈꾸는 달’(The Dreaming Moon)을 주제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달을 보며 소원을 빌고 꿈꾸던 어린이가 어른이 되어가며 잊고 있던 꿈을 되찾는다’는 스토리를 담은 올해 불꽃축제는 ‘소중한 것은 언제나 우리 곁에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스토리 흐름에 맞춰 한강 상공에 지름 10의 인공 달을 띄운 뒤 이를 활용한 불꽃 연출(예상도)을 선보인다.

꿈을 꾸는 아이가 달에 소원을 비는 내용에 맞춰 반짝거리는 ‘스트로브’ 불꽃을 연출하고, 원효대교를 활용한 ‘나이아가라폭포’와 ‘레인보’ 불꽃을 선보이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는 계획이다.

달과 어우러지는 대형 ‘토성 불꽃’을 비롯해 원효대교에서 다양한 색깔이 반짝거리며 폭포수가 흘러내리는 듯한 효과를 주는 ‘컬러은하수 불꽃’, ‘3D(차원) 입체캐릭터 불꽃’ 등은 올해 처음 등장하는 것이다.

이 중 토성 불꽃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것으로, 한 발만 쏘아 올려지기 때문에 깊은 인상을 줄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한화는 이와 함께 행사 당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여의도한강공원 드림아트존 내의 부스 공간에서 ‘4 스토리(Story) VR(가상현실) 불꽃 체험’과 불꽃 페이스 페인팅, 즉석 사진 인화, 불꽃 캐치볼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조현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