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새로 내놓은 스마트폰 ‘아이폰XS’ 시리즈가 너무 비싸 홍콩과 중국에서 외면당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2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아이폰XS 시리즈는 전날 오전 10시 홍콩 도심인 코즈웨이베이의 애플 스토어에서 판매가 시작됐다.

앞서 미국에서는 아이폰XS와 ‘XR’가 지난 12일 공개됐다.

가격대는 사양에 따라 최저 832달러(약 93만원)에서 최고 1600달러(약 178만원)로 책정됐다.

통상 아이폰 신제품의 판매가 개시되면 인파가 몰려 애플 스토어가 북새통을 이루곤 했으나, 전날에는 수십명의 고객만 줄을 서고 있어 이전과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고 SCMP 측은 전했다.

이전에는 중간 상인들이 아이폰 신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웃돈을 주고 사들인 뒤 이를 중국 본토 등에 내다 팔아 차익을 챙겼으나, 이번에는 ‘웃돈’마저 제대로 형성되지 않고 있다는 게 SCMP 측 전언이다.

SCMP에 따르면 본토에서도 아이폰 신제품은 높은 가격과 기존 제품 대비 두드러지지 않은 성능 등에 발목이 잡혀 판매가 저조한 편이다.

국내에서는 아이폰XR·XS·XS맥스의 높은 가격대를 감안해 알림 서비스와 더불어 사은품을 무료 제공하는 사전예약에 고객이 몰릴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한편 유튜브 채널 ‘테크 스마트’가 지난해 가을에 나온 ‘아이폰X’와 아이폰XS, X맥스 3가지 모델을 대상으로 충격 내구성을 시험하는 '드롭(떨어트리기)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XS가 가장 뛰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실험은 딱딱한 콘크리트 혼합 재질인 테니스 하드코트에서 이뤄졌는데, 먼저 진행자가 주머니 높이에서 떨어트리자 세 모델 모두 디스플레이가 깨지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흠집 하나 나지 않았다.

다음으로 머리 높이에서 떨어트리는 실험이 이어졌다.

통화를 하다가 손에서 놓치는 실수를 상정한 높이다.

아이폰X는 스크린에 미세한 금이 갔고, XS맥스는 액정 윗부분에 약간 흠집이 났다.

이에 반해 XS는 거의 흠집이 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10피트(3.048m) 높이에서 떨어트리자 아이폰X의 액정은 완전히 깨졌다.

XS맥스도 액정화면 쪽으로 떨어졌을 때 여러 개의 금이 갔다.

XS는 이번에도 크게 깨진 구석 없이 디스플레이가 정상 작동했다.

이번 실험은 애플이 지난 12일 언팩(신제품 공개) 이벤트에서 "지금껏 나온 스마트폰 중 가장 내구성이 뛰어난(most durable) 제품""라고 소개한 데 대해 실제 실험으로 확인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진행됐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사진=애플 홈페이지, 유튜브 채널 '테크 스마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