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때 당뇨병 환자는 기름지고 열량이 높은 음식을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송편은 4~5개 정도면 밥 한 그릇 열량에 육박한다. 추석에는 이러한 고칼로리 음식이 많아 혈당 관리가 유난히 어렵다. 추석 전후 당뇨병 환자의 혈당을 비교한 결과 평균 12.4%나 상승했다는 연구결과가 있을 정도다.
우선 당뇨병 환자들은 추석에는 간식과 반찬으로 떡과 당면, 밀가루 등 탄수화물 섭취가 많아지는 점을 살펴 밥의 양을 평소보다 줄이는 게 좋다.
과식은 금물이다. 전문가들은 당뇨병 환자가 과식하면 혈당이 급격히 올라가고, 남은 영양분이 지방 형태로 축적돼 혈당 조절에 악영향을 준다고 경고한다.
당도가 높은 과일도 조심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의 과일 1회 적정 섭취량은 사과 반쪽, 배 3분의 1쪽 정도다. 아무리 먹더라도 자신의 주먹만한 크기의 과일 1개를 넘기지 않아야 한다. 과일 중에서도 복숭아, 포도, 감 등은 피하는 게 좋다.
추석 음식 중에서도 고단백 음식인 콩, 두부, 기름에 튀기지 않은 생선, 나물 등은 적정량을 섭취해도 무방하다.
고혈압 환자는 짠 음식과 술을 삼가고 평소에 복용하는 약이 있다면 반드시 챙겨야 한다.
명절 때 방심해 폭식했다가 체중이 늘어나면 혈압이 더 올라갈 수 있으므로 연휴에도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게 필수다. 가급적 싱겁게 먹고, 지방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