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큰 명절 추석을 맞아 많은 이들이 귀성길에 오르고 있다.

이와 함께 귀성길의 필수 코스 고속도로 휴게소와 관련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과연 고속도로 휴게소 최다 판매 상품은 무엇일까.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한국도로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는 지난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품목과 매출액 상위 10개 휴게소 현황을 담고 있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장시간 운전에 지친 운전자들의 피로를 달래주는 아메리카노로 969억 원어치가 팔렸다.

이어 캔커피와 같은 커피 음료가 776억 원어치가 팔렸다.

커피류의 바통을 이어 많이 팔린 품목은 담배(720억 원)며 고속도로 휴게소의 필수 품목인 호두과자(567억 원)과 비빔밥(350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가장 많은 매출을 기록한 휴게소는 510억 원의 매출을 올린 덕평휴게소다.

그 뒤를 행담도휴게소(342억 원), 안성(부산)휴게소(247억 원), 마장 휴게소(211억 원), 칠곡(서울)휴게소(210억 원) 순으로 집계됐다.

휴게소 매장별 매출은 행담도 휴게소 푸드오클락이 81억400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천안(서울)휴게소 호두과자 매장이 59억6000만 원, 칠곡(서울)휴게소 자율식당(55억1000만 원), 화성(목포)휴게소 편의점(45억9000만 원), 선산(양평)휴게소 편의점(46억6000만 원)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