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둘째 날이자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절기상 '추분(秋分)'인 오늘(23일)은 전국이 구름이 많고 새벽부터 낮 사이 중부 지방과 호남에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충남, 전남·전북 5∼20㎜, 서울·경기, 강원 영서, 충북 5㎜ 미만으로 조금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9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를 보일 전망이다.

서울 아침 기온은 17도이지만 낮 최고 기온은 24도다.

이외 지역별 최저·최고 기온은 강릉 16~24도, 대전 15~26도, 세종 13~25도, 광주 16~26도, 대구 15~27도, 부산 19~27도, 울산 15~27도, 제주 21~27도다.

기상청은 당분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아침 기온은 떨어지고 낮 기온은 올라 일교차가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뚝 떨어지는 만큼 외출할 때 얇은 겉옷을 챙기는 것이 좋겠다.

한편 추석인 내일(24일) 전국이 하늘은 푸르고 구름 없는 청명한 날씨를 보이겠고 밤에는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