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제작비 220억 원을 들인 초대형 사극이 탄생했다.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제작 영화사 수작)의 이야기다.

'안시성'은 645년(보장왕 4년) 고구려 5천 명 군사들이 당나라 20만 대군과 88일간 벌인 안시성 전투를 그린 영화다.

안시성과 성주 양만춘에 대한 기록은 단 3줄뿐이다.

이에 제작진은 남아 있는 사료로 고증 가능한 부분은 철저하게 고증하고, 그 외 요소들은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작품을 탄생시켰다.

'안시성' 제작진은 큰 규모의 전략 전술이 펼쳐진 전투로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생생하게 표현하기 위해 스카이워커 장비, 드론 로봇암, 팬텀, 러시안암 등 최첨단 촬영 장비를 동원했다.

조인성은 안시성 성주 양만춘으로 분해 리더십 강하고 성민들의 큰 신뢰를 받는 젊고 친근한 성주를 표현했다.

실제로 조인성은 평소 주변 사람들을 잘 챙기는 인간관계의 소유자로 유명하다.

이런 그의 스타일은 극에도 녹아들었다.

캐릭터의 부드러운 카리스마, 다른 캐릭터들과 양만춘의 관계 등을 극에 담기 위해 "실제 우리 배우들의 관계를 작품에 가지고 들어와 보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는 그다.

남주혁은 연개소문에게 지령을 받고 안시성에 잠입하는 사물로 분했다.

그는 캐스팅 논란을 겪기도 했으나 제 몫을 톡톡히 해내 영화가 공개된 후 '남주혁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끌어냈다.

엄태구는 기마대장 파소, 설현은 백하부대장 백하로 분해 로맨스를 그렸다.

극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설정과 장면, 훌륭한 조합을 보여준다고 하기는 어렵지만 보는 이에게 소소한 재미를 준다.

이 밖에도 박성웅 배성우 박병은 오대환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배경은 고구려지만 다소 현대적인 느낌이 강하다.

김광식 감독은 "젊고 현대적인 느낌으로 안시성 전투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동네 든든한 형 같은 양만춘과 현대적인 분위기의 전투. 새로운 시도는 반갑지만 관객은 익히 알던 사극의 느낌, 감동과는 거리가 멀어 생소하게 느낄 수 있다.

'내 깡패 같은 애인' '찌라시: 위험한 소문'의 김광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안시성'은 19일부터 관객을 만났으며 12세 관람가, 상영시간은 135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