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명품 운동화 브랜드 골든구스가 또다시 ‘가난을 상품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2일 가디언, 타임 등에 따르면 골든구스는 최근 ‘구겨지고, 테이프로 이어붙였다’는 소개와 함께 우중충하고 닳아빠진 것처럼 보이는 신상품(사진)을 출시했다.

찢어진 부분을 테이프로 막은 것처럼 보이는 이 운동화는 현재 미국의 온라인 쇼핑몰 노드스트롬에서 한켤레에 530달러(약 59만원)에 판매 중이다.

해당 제품에는 복고풍의 서민 패션을 차용했다는 설명이 곁들여졌다.

이를 두고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가난을 패션 소재로 악용했다는 비판이 빗발치고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세상에는 신발을 살 돈이 없어서 플라스틱 가방을 신발로 쓰는 사람도 있는데 이 ‘흉물스러운’ 운동화는 530달러에 팔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트윗은 5만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다.

앞서 골든구스는 2년 전에도 접착용 테이프를 붙여 디자인한 운동화로 논란이 됐다.

당시 골든구스는 성명을 통해 "우리 회사는 패션의 가장 큰 트렌드 중 하나인 ‘디스트레스트 룩’(distressed look·찢어진 옷감이나 구멍 난 신발 등으로 가난한 옷차림을 연출하는 것)의 선구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자부했다.

다만 이번 신상품 논란과 관련해서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노드스트롬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