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기자] 올 추석 연휴 국내 여행객 10명 중 2명은 추석 당일인 24일에 여행을 계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시기에 많이 방문할 관광지는 ‘강릉·속초’가 꼽혔다.

종합숙박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이 추석 연휴 기간인 21일부터 26까지 여기어때 앱을 통해 예약된 ‘추석 연휴 기간 숙박 입실 데이터’를 토대로 조사한 결과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4일 국내 숙박시설 예약자가 20.3%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예약률이 높은 날짜는 23일과 22일이었다.

추석 당일 이후보다 이전이 국내 여행 수요가 높았는데, 교통체증이 덜 한 하루나 이틀 전 가족여행을 미리 떠나는 수요가 많아진 탓으로 보인다.

21~26일 사이, 숙소 예약이 가장 많은 지역 조사도 이뤄졌다.

그 결과, 숙소 예약이 가장 많은 지역은 ‘강릉·속초’였다.

수도권과 가깝고, 커피거리(강릉), 아바이마을(속초) 등 가족 단위 여행객이 다니기 좋은 여행지가 즐비하기 때문이다.

동해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호텔과 리조트 등 인기숙소도 많다.

이어 ‘서귀포·중문’과 ‘남해·통영’이 2위와 3위에 각각 올랐다.

평소 망설였던 장거리 관광지를, 귀향·귀성길에 거쳐 가는 여행지로 선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산·보령’과 ‘전주’는 4, 5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온양온천이 자리 잡은 ‘아산’과 산과 바다를 함께 만끽할 수 있는 ‘보령’, 그리고 ‘전주’ 한옥마을이 가족 여행지로 주목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 시기에 국내 여행기간을 ‘1박 2일(79.1%)’로 설정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2박 3일(17.8%)’이나, ‘3박 4일(2.6%)’을 계획한 이는 소수였다.

또한, 추석 연휴 중 선호하는 숙박시설 형태는 호텔, 펜션, 리조트 순으로 꼽혔다.

최근 휴가나 연휴에 도심 속 호텔에서 휴식을 즐기는 ‘호캉스’ 수요가 높고, 명절 기간 중 대단위 가족이나 어린 자녀와 즐길만한 펜션과 리조트 수요가 반영된 이유로 꼽힌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올 추석 연휴 여행은 장거리 여행지로, 기간은 짧게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난여름 폭염에 휴가를 미뤘던 사람들이 명절에, 지방에 있는 부모나 큰집 인근 여행지를 휴양지로 삼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