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날 주요 대형마트 3분의 2가량이 일요일 의무휴업으로 문을 닫는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상당수 점포가 이날 영업을 하지 않는다.

지난 2012년 대형마트 의무휴업제 도입으로 서울·부산 등 주요 지방자치단체가 매월 둘째, 넷째 일요일을 의무휴업일로 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의무휴업제 도입 후 대형마트가 추석 전날에 쉬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추석 연휴 제수용품 마련 등 장을 봐야 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일부 점포는 정상 영업을 한다.

서울지역의 경우 롯데마트 행당역점을 제외한 모든 대형마트가 휴무다.

이마트는 전국 143개 점포 중 91개가 휴업하고, 52개 점포가 문을 연다.

홈플러스는 전국 141개 점포 중 101개, 롯데마트는 전국 122개 점포 중 82개가 쉬며, 각각 40개 점포가 영업을 한다.

지역마다 문을 여는 점포 등 자세한 정보는 각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