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둘째날인 23일 오전부터 고속도로 곳곳에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전국 고속도로에 귀성길 차량들이 몰려들면서 속도가 줄고 있다.

먼저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기흥휴게소~천안분기점 부근까지 약 20㎞ 구간에서는 차들이 시속 20㎞ 안팎의 속도밖에 내지 못하고 있다.

기흥나들목과 동탄분기점 부근에서는 속도가 시속 20㎞ 밑으로 떨어진 상태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서평택분기점 부근과 군산나들목으로 향하는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 운행을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에서는 마장분기점~호법분기점 약 1.9㎞ 구간이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분기점 부근 등도 정체 구간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11시쯤 귀성길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약 5시간 20분, 광주까지는 약 4시간, 대전까지는 약 2시간, 강릉까지는 약 3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23일에만 차량 385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사진=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