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지난 10년간 휘발유 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이 23일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최근 10년간(2008∼2017년) 휘발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785.2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사진/뉴시스 이어 제주가 1731.8원, 경기가 1713.4원, 강원 1709.7원, 충남 1709.6원, 인천 1708.7원 순이었다.

휘발유 평균 가격이 가장 낮은 곳은 광주로 1690.8원이었다.

대구 1691.3원, 경북 1691.8원, 세종 1692.3원으로 낮은 편이었다.

지역별, 주유소 별로 기름값이 큰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주로 임대료와 인건비 때문이다.

주유소는 정유사로부터 공급받는 가격에 각자 이윤을 붙여서 판매하는데, 임대료와 인건비가 비싼 서울 등 대도시가 상대적으로 비쌀 수 밖에 없다.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비싼 제주도는 수송 비용이 반영된다.

경유 역시 서울이 리터당 1604.9원으로 역시 가장 높았고, 제주 1555.6원, 강원 1526.8원, 경기 1522.8원, 충남 1519.4원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세종으로 1487.4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추석 연휴 첫날인 23일 서울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오피넷 기준 리터당 1737.6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날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648.5원이다.

귀경길에는 서울 외 지역에서 주유를 하고 출발하는 것이 유리하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