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만을 표했던 구글 등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독점금지법 위반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SNS 같은 온라인 플랫폼들의 반독점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라는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을 백악관이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초안은 "미국 사회에서 온라인 플랫폼이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미국 시민이 지배적인 온라인 플랫폼의 반(反) 경제적 행위로부터 보호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편견적 행위로 소비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행정명령 초안에는 구체적인 기업 이름이 명시되지 않았다.

하지만 통신은 구글과 페이스북, 트위터 등이 표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행정명령 초안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들 기업에 대한 불만을 표한 뒤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구글과 페이스북, 트위터 등이 보수파와 공화당원을 매우 불공정하게 대한다"며 "그들은 이 나라의 많은 부분을 침묵시키려 하고 있기 때문에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한 바 있다.

또한 "구글에서 '트럼프 뉴스'라고 검색해봤더니 96%가 좌파 매체 뉴스였다.매우 위험하다", "구글과 트위터, 페이스북은 문제가 많은 영토를 걷고 있다.조심해야 한다" 등의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