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이만기-강호동 ‘씨름계 선후배’의 만남에 시청자들이 반응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146회의 타깃 시청률이 3.5%를 기록했다.

2049 세대를 대상으로 집계한 수치로,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합쳐 동시간대 방송된 방송 프로그램 중에서 1위에 올랐다.

전국 유료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은 5.8%까지 올랐다.

추석 특집 1부로 꾸려진 이날 방송에서는 이만기 사유리 홍윤화가 출연해 풍성한 에피소드와 함께 예능감을 뽐냈다.

특히 ‘씨름계 선후배’ 이만기와 강호동은 씨름 선수 시절 만났던 이야기를 풀어놓으며 눈길을 끌었다.

이만기는 "방송에서 여전히 씨름 이야기를 자주 하는 강호동에게 고맙다"라며 씨름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씨름 선후배’ 이만기와 강호동의 재회는 형님들의 최대 관심사였다.

강호동은 “이만기와의 첫 시합날이 잊혀지지 않는다”며 당시의 날짜까지 정확하게 기억해냈다.

이만기 역시 그 날을 회상하며 “사실 그날 결승전만 걱정했다.준결승에서 만난 강호동과의 시합은 전혀 걱정하지 않았다.강호동을 ‘얼라(어린아이의 사투리)’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고 고백하며 “요래 탁 치면 강호동이 넘어갈 줄 알았는데 잡아보니 달랐다”고 밝혀 강호동을 뿌듯하게 했다.

사유리 역시 이상민과 '가상 부부'로 활약했던 당시의 뒷 이야기를 소개했다.

또한 녹화 내내 예상치 못한 질문으로 이만기를 당황하게 하며 '천하장사유리'라는 프로그램을 런칭해보라는 제안을 받았다.

홍윤화 역시 분장까지 활용한 닮은꼴 인증과 성대모사와 큰 웃음을 선사했다.

오는 29일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은 추석 특집 2탄으로 진행된다.

멤버들은 이만기와 강호동이 코치를 맡은 '씨름대회'에 참여해 유쾌한 대결을 펼친다.

박미선 이수지 경리 주이가 새로운 전학생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