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명절 특집 프로그램의 대명사 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이하 추석특집 2018 아육대)에 새로운 종목이 신설돼 눈길을 끈다.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육상, 양궁, 리듬체조 종목은 그대로 유지되고, 지난 설 특집 ‘아육대’에서 처음으로 채택되어 많은 관심을 받았던 볼링이 다시 한 번 종목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기존에 인기 남자 종목으로 진행되어 오던 에어로빅 대신 족구가 신설됐다.

신흥 생활체육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볼링의 남자 부문에는 빅스, 세븐틴, 워너원 외에도 슈퍼주니어 신동과 양세형이 선수로 출전하여 색다른 케미스트리로 역대급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볼링에 첫 출전한 워너원 하성운은 뛰어난 실력으로 현장에 있는 전문가들까지 놀라게 했다.

특히 여자 경기에서는 볼링 에이스 팀으로 소문이 자자한 나인뮤지스와 에이핑크, 레드벨벳, 여자친구가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멋진 경기를 펼쳤다.

족구는 ‘추석특집 2018 아육대’에서 첫 선을 보인 만큼 화려한 선수 라인업을 자랑한다.

기존 ‘아육대’ 구기 종목에 강세를 보였던 김동준과 빅스가 재출전했으며 뉴이스트 W, 세븐틴, 아스트로, NCT, MXM, 더보이즈 등 다양한 아이돌 멤버들이 스포츠 화보를 방불케 하는 경기를 펼쳐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