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실업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우리나라 고용시장이 국제통화기금(IMF) 이후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특히 고졸자의 실업난이 심각한 수준으로 나빠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23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총 실업자 수는 113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3만4000명 늘었다.

실업률도 같은 기간 0.4%포인트 높은 4.0%를 기록했다.

교육정도별 실업자 및 실업률 증감을 살펴보면 고졸자의 상승폭이 두드러진다.

지난달 고졸 실업자는 49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만9000명이나 급증했다.

25.2%나 늘어난 수치다.

실업률도 전체 실업률보다 0.6%포인트 높은 4.6%를 기록했다.

1년 전에 비해 1.0%포인트 늘었다.

고졸 실업자의 증가는 대졸이상, 중졸 이하 등과 비교하면 더욱 뚜렷하다.

같은 기간 대졸이상 실업자는 2만2000명(4.5%) 늘어난 51만1000명을 기록했다.

실업률은 3.9%로 1년 전과 같았다.

중졸 이하 실업자는 지난달 13만명으로 1년 전보다 1만3000명(10.9%) 늘었고, 이들의 실업률은 3.1%로 0.4%포인트 높아졌다.

고졸자의 고용위기는 고용률에서도 드러난다.

지난달 고졸자의 고용률은 61.9%로, 1년 전(63.1%)보다 1.3%포인트나 급락했다.

같은 기간 대졸자의 고용률은 75%에서 74.8%로 0.2%포인트 줄어드는 데 그쳤다.

고졸 실업자가 증가 늘고 있는 것은 산업 구조조정으로 인한 제조업 부진이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고졸 취업자 일자리 중 상당부분을 차지했던 제조업에서 취업자 수가 줄면서 고졸 실업자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지난달 취업자 증감을 보면 관리자,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 등 고학력 직군의 직업군은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 종사자(-12만명), 단순노무종사자(-5만명) 등 저학력 비중이 높은 직업의 취업자 수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최저임금 여파로 아르바이트 자리가 줄어든 것도 영향을 끼쳤다.

‘고졸자 실업’에는 대학을 졸업하지 않은 경우도 포함되는데, 이들의 아르바이트 자리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