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세완이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용학 기자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박세완은 환한 웃음이 매력적이다.

넘쳐나는 웃음에 주위 사람은 물론 드라마를 보는 시청자에게도 밝은 기운을 전달하곤 한다.

박세완은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평소에 잘 웃는 편이다.웃지 않는 경우가 드물 정도로, 얼굴 자체가 웃는상"이라고 말문을 열며 "실제로 영상 인터뷰만 봐도 많이 웃는다는 걸 알 수 있다.'연예가 중계' 영상을 한번 찾아봤는데 정말 많이 웃더라. 덕분에 '같이살래요' 속 다연 캐릭터가 더욱 밝고 업된 느낌으로 완성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같이 살래요'의 박세완을 떠올리면 여회현, 김권과의 삼각 로맨스가 바로 떠오른다.

그만큼 시청자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는 것. 박세완은 "처음엔 삼각 로맨스라고 생각 못했다.극이 진행되면서 자연스레 여회현, 김권과 삼각관계가 형성됐다"면서 "감정 연기가 쉽지 않았다.어떤 남자와 다연이가 사랑이 이뤄질까 계산하기보다 그 순간의 감정에 충실했다"고 밝혔다.

실제 박세완이라면 극중 삼각관계의 경우에 어떤 선택을 내릴까. 박세완은 "실제로는 굉장히 털털한 편이다.그래서인지 눈치가 없다"고 너스레를 떨며 "내게 '나 너 좋아해'라는 말을 안 해주면 눈치를 채지 못하는 편이다.극중 다연이와는 전혀 다른 상황이 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박세완은 애교력이 만렙인 러블리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에 대해 "애교를 연습하기 위해 마스크를 끼고 혼자 나가서 연습하곤 했다"면서 "마스크를 끼고 동네 놀이터에서 혼자 중얼거리면서 연습하다보니 CCTV에 찍혀서 수상한 사람으로 의심받곤 했다.다행이 잡혀가지는 안?다"고 말해 다시 한번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한편 박세완은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연다연 역을 맡아 신흥 로코여신으로 거듭났다.

극중 박세완은 남부러울 것 없는 금수저 캐릭터지만, 연애에 있어선 초보 중의 초보 캐릭터로 맞춤 옷을 입은 듯 캐릭터를 리얼하게 소화했다.

6개월간 '같이 살래요'로 시청자를 만난 박세완은 차기작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