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담소를 나누는 영상에 욕설처럼 들리는 잡음의 정체에 대한 전문가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일보는 23일 숭실대 소리공학연구소장인 배명진 교수의 분석을 인용해 영상 속 잡음은 '비속어가 아니라 기계잡음이 빚어낸 오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배 교수는"영상과 음성을 정밀 분석한 결과 해당 음성은 욕설이 아니라 마이크에서 나온 기계 잡음과 리설주 여사의 목소리가 겹쳐지면서 생긴 오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김 위원장이 "오늘 비록 수준이 낮을지 몰라도 최대 성의의 마음을 보인 숙소고 일정이고 하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면 좋겠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며 웃으며 화답하는 부분에서 등장한다.

이후 리설주 여사가 문 대통령에 이어 발언할 때 "XX하고 있네"라고 말하는 듯한 음성이 들린다.

배 교수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해당 음성은 영상카메라의 마이크에 손을 댈 때 나오는 '노이즈'"라며 "사람의 귀에는 욕설처럼 들릴 수 있다"며 "아마도 카메라 기자들이 서로 부딪히는 과정에서 영상카메라 기자가 정상과 영부인들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으려고 마이크를 다시 잡으면서 벌어진 해프닝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유빈 기자 nattobin@segye.com, 사진 =평양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