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등 남측 특별수행단과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한 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 속에서 김 위원장은 활짝 웃으며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했고, 리설주 여사 역시 웃으면서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청와대 설명에 따르면 특별수행단과 김 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천지에서 단체 사진을 찍는 과정에서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고 강경화 장관이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미 지난 21일 김 위원장이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취재진에게 설명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촬영을 마친 뒤 김 대변인에게 "이거(손가락 하트) 어떻게 하는 거냐"고 더 관심을 보이기도 했으며 "나는 이게 모양이 안 나옵네다"라고 얘기해 현장에 있던 특별수행단 및 남북 관계자들이 모두 웃음을 터뜨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이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한 것은 그가 남측의 문화에 거부감을 보이지 않았다는 점, 권위와 상관 없이 특별수행단의 제안에 웃으며 반응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