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가수 임창정이 제주에 작업실을 마련한 이유를 밝혔다.

임창정은 최근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앨범 작업을 위해 제주에 작업실을 오픈했다.마음적인 여유를 갖기 위함이었다"고 운을 떼며 "서울에 있으면 항상 일이 생겨서 바쁘게 된다.그래서 내가 만든 노래를 복습못하고, 놓친 부분이 간혹 있다.그래서 제주에 작업실을 만들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제주에 마련한 작업실의 장점으로 임창정은 완성도를 꼽았다.

임창정은 "제주에선 시간이 많아 내가 만든 노래들을 자주 보게 된다.만듦새와 매듭이 잘 지어지는 느낌"이라며 "그래서인지 곡을 더욱 완성도 있게 만들 수 있는 것 같다.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음악이 잘 만들어지고, 부족한 부분을 세세하게 수정할 수 있어 좋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임창정은 최근 정규 14집 타이틀곡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를 발표했다.

그동안 '소주 한잔' '또 다시 사랑' '내가 저지른 사랑' 등 수많은 히트곡을 통해 국민 가수로 거듭난 임창정은 신곡 '하그사'로 주요 음원차트 정상을 휩쓰는 등 세월이 흘러도 여전한 아우라를 뽐내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nhemg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