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가수 임창정이 정규 14집을 발표한 가운데, 오랜시간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보내온 팬들에게 남다른 애착을 과시했다.

임창정은 최근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오랜시간 함께해온 팬들이 어느덧 아이를 낳고 엄마가 돼서 내 오랜 지인이 됐다"고 말문을 열며 "지금은 소주 한잔을 기울일 만큼 돈독한 관계가 됐다.그들이 있어 내가 음악할 수 있고, 내가 음악할 수 있는 원동력이 오랜 나의 소중한 팬들"이라고 전했다.

특히 임창정은 "첫 번째 곡인 '노래방'을 듣고 몇몇 팬들이 눈물을 흘리더라. 그때 '이번 앨범을 내도 되겠다'는 확신이 들었다"면서 "성적에 연연하지 않는다.또 연연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지금껏 음악을 만들고 노래하는데 있어 충분히 받아야 할 것은 다 받았다고 생각한다.그저 나는 좋은 노래를 내면 되는 것뿐"이라고 의미심장한 한 마디를 남겼다.

한편 임창정은 최근 정규 14집 타이틀곡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를 발표했다.

그동안 '소주 한잔' '또 다시 사랑' '내가 저지른 사랑' 등 수많은 히트곡을 통해 국민 가수로 거듭난 임창정은 신곡 '하그사'로 주요 음원차트 정상을 휩쓰는 등 세월이 흘러도 여전한 아우라를 뽐내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nhemg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