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유엔(UN) 총회 참석 차 미국 뉴욕으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4일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 내외가 3박 5일간의 일정으로 뉴욕으로 떠났다고 알렸다.

청와대는 "이번 유엔총회 일정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대한민국의 노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각 국 정상들과 회담을 통해 다양한 국가들과 친선을 쌓기 위해 이뤄지는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4일(이하 현지시간)엔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비핵화 협상 등에 대한 논의를 갖는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지난 평양 정상회담에서 나눴던 얘기들을 전하고 비핵화 논의 관련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도 취임 후 네 번째 면담을 갖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안토니오 총장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유엔과 국제사회의 공조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스페인, 칠레 정상과 정상회담도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25일엔 뉴욕 현지에서 미국 폭스(FOX) 뉴스와 인터뷰를 갖기도 한다.

한국 대통령이 폭스 뉴스와 인터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인터뷰는 같은 날 오후 6시 방송된다.

우리 시간으로는 26일 오전 7시다.

문 대통령은 26일엔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나선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과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기후변화, 인권, 평화유지 등 국제적 현안에 대한 한국의 실질적 역할을 다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