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로스앤젤레스(美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8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경기가 열렸다.

6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펼친 다저스 선발 류현진이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역시 류현진(LA다저스)이다.

류현진이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8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팀의 14-0 대승을 이끌었다.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시즌 6승과 함께 평균자책점을 2.00까지 낮췄다.

타석에서도 3타수 3안타 2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투타에서 존재감을 뽐냈다.

현지에서도 호평일색이다.

경기 후 MLB.com은 “다저스가 마지막 홈경기에서 승리를 챙겼다.한국의 명절 추석에 류현진도 호투했다”면서 “류현진은 샌디에이고전 개인 통산 7승1패 강세를 이어간 것은 물론 3안타로 자신의 한 경기 최다안타 타이기록을 세웠다”고 극찬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