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만난 가족, 친지들끼리 만나 덕담만 오간다면 최고의 명절이겠으나, 추석이 그리 달갑지 않은 이들도 적지 않다.

얼굴을 맞대고 술을 마시는 순간 그동안 쌓였던 좋지 않은 감정이 불거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 명절 직후 고부(시어머니와 며느리), 장서(장모와 사위)간 갈등이 폭발해 이혼을 결심하는 이들이 급증하는 게 현실이다.

법원행정처에 따르면 2016년 접수된 이혼신청은 10만8880건으로 하루 평균 298건이다.

반면 설날과 추석 이후 열흘간은 하루 평균 약 577건으로, 이혼 신청이 평상시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명절에 모여 정겹게 술 한잔? 케케묵은 감정 폭발명절 기간 가정 폭력 등 각종 인권침해에 노출되는 여성이 매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설과 추석 명절기간 전국의 18개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에 접수된 상담은 3만1416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상담실적은 △2013년 3163건 △2014년 4725건 △2015년 5788건 △2016년 6234건 △지난해 8779건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피해 유형별 최근 5년간 상담 실적으로는 가정폭력이 전체 상담건수 3만1416건의 60%인 1만9078건으로 가장 많았다.

성폭력이 1428건, 성매매가 316건, 기타 1만594건 발생해 가정폭력 문제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 의원은 "명절 연휴 기간의 가정폭력을 단순한 집안 내 갈등 문제로 간주할 것이 아니라 사회 문제로 인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긴 연휴 각종 지출 커져, 경제적 부담도 적지않아안타깝게도 명절 그 자체가 부부에게는 스트레스가 된다.

부부 입장에서는 며느리 노릇, 사위 노릇, 자식 노릇도 상당한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명절 기간에는 지출도 커져 경제적인 부담도 무시할 수 없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명절 연휴를 폐지해 달라’는 내용의 게시글도 올라오기도 했다.

그만큼 명절의 의미가 과거와 같지 않고, 명절 그 자체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명절 기간의 성차별 중 1위가 ‘여자만 일을 한다’는 것이었다.

남녀불문 이 항목이 1위를 차지했다.

명절이 여자에게 더 큰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다들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상황에선 평소라면 웃고 넘겼을 일에도 싸움이 발생하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부부가 싸움을 하게 되면 과거에 있었던 일까지 모조리 끄집어내어 다투는 일이 부지기수다.◆가족간 가장 큰 추석선물 '격려' '배려'우리나라에 고부갈등은 아직까지 풀리지 않은 '영원한 숙제'로, 결혼한 여성이라면 누구나 시집과의 갈등에서 자유롭지 못한다.

집집마다 다른 제사에 얽힌 갈등, 손자에 대한 시부모의 집착 등 지금 이 순간에도 다양한 유형의 고부갈등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게 현실이다.

한 법률 전문가는 "심각한 고부갈등은 민법 제 840조 3호 '배우자 또는 그 직계존속으로부터 심히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 때'에 해당한다"며 "악화된 고부갈등으로 인하여 이혼을 결심한다면 재판상 이혼 사유로 받아들여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악화된 고부갈등을 이혼 사유로 인정해 이혼이 성립되면 시어머니를 상대로 위자료를 청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혼인파탄의 원인을 제공한 시어머니에게 위자료를 청구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모두가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순 없는 것일까.먼저 부부간 역할 분담을 분명히 해 명절이 가족간 불화의 장이 아닌 가족 모두를 위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명절 음식 준비를 아내에게만 맡길 게 아닌, 남편이 솔선수범하는 자세도 필요하다.

또 누군가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대화 주제는 피해야 한다.

명절은 모처럼 가족들이 한 자리 모이는 소중한 시간이다.

함께 할 수 있음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조금씩 배려하고 이해하며 격려한다면 행복한 명절이 될 것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