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황희찬(함부르크)의 분전도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황희찬은 23일(한국시간) 독일 함부르크 폴크스파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얀 레겐스부르크와의 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다만 팀은 0-5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로 함부르크는 4연승을 멈추고 승점 12로 2위를 유지했다.

레겐스부르크는 2승1무3패로 13위로 올라섰다.

황희찬은 지난 5라운드에서 마수걸이 골을 신고하며 순조로운 적응세를 알렸지만 이날 만큼은 어쩔 수 없었다.

풀타임을 뛰며 그라운드를 활발하게 뛰어다녔고 상대를 괴롭히기 위해 애썼다.

다만 수비진이 너무 허약했다.

전반 11분 만에 함부르크는 첫 실점을 범했다.

율리안 골키퍼가 동료의 패스를 처리하려다 순간 방심했고 이를 놓치지 않은 아다미안이 가볍게 첫 골을 넣었다.

아다미안이 불이 붙었다.

전반 21분 추가골에 이어 35분 다시 한 번 함부르크를 농락하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함부르크는 전반 40분 페널티킥을 얻었지만 훈트가 집어넣지 못하는 불운까지 겹쳤다.

여기에 후반 8분에는 마르셀의 프리킥골, 30분에는 얀의 5번째 골까지 터지며 함부르크는 허무하게 무너졌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함부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