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패권주의" 비난에… 美 "무역전쟁 우리가 이길 것"미·중 갈등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오는 27일 예정된 양국 간 무역 재협상이 무산된 가운데 중국의 러시아 무기 구매를 놓고 양국 국방부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무역전쟁으로 촉발된 양국 간 갈등이 외교·군사 분야로 퍼지고 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이 서로의 뒷마당에 대한 영향력을 경쟁하듯 강화하면서 양측간 갈등 수위가 계속 고조되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는 24일 미국이 러시아제 무기를 구매한 중국 군부에 제재를 가한 것과 관련해 "패권주의 행태"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는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제조 2025’를 방해하는 것과 군부 제재는 일맥상통한다"며 "근본적인 목적은 중국의 과학기술 발전을 견제하고, 국방현대화 건설을 늦추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도 맞받아쳤다.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은 23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미국을 겨냥한 중국의 무역전쟁은 수년 동안 지속해 왔던 것이지만 이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차이는 이길 각오를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결국 우리가 이기게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 업체들이 중국과의 수출입에서 불공정하게 대우받는 것을 목격했다"며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중 압력수위를 계속 높일 것"이라고 공언했다.

◆미, 러시아 무기 구매한 중국 군부 제재...중, 미 대사 초치 강력 항의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20일 "중국이 지난해와 올해 각각 러시아산 수호이(Su) 35 전투기 10대, 방공미사일시스템 ‘S-400’을 구매한 것이 대러시아 제재를 위반한 것"이라며, 중국 인민해방군 무기구매 및 개발 담당 부서인 중앙군사위원회 장비발전부(EDD)와 책임자 리상푸(李尙福) 부장을 제재했다.

중국 외교부와 국방부는 ‘악질적 패권주의’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인민일보는 정쩌광(鄭澤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지난 22일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 대사를 베이징(北京)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미국의 중국 군부에 대한 제재에 항의했다고 지난 23일 보도했다.

정 부부장은 브랜스태드 대사에게 "중국과 러시아가 군사협력을 한다는 이유로 중국 군부와 책임자를 제재하는 것은 국제법을 위반한 악질적인 패권주의 행위"라고 비난했다.

중국 국방부도 같은 날 주중 미국 대사관 대리 무관을 불러 강력히 항의했다.

황쉐핑(黃雪平) 중앙군사위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은 "중국은 결연히 반대하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은 항의 표시로 해군 사령관의 제23차 국제해상역량 세미나 참석차 계획했던 미국 방문을 취소하고 오는 27일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이던 중·미 합동참모부 대화도 연기한다"고 통지했다.

◆27일 미·중 무역협상 재개도 불발…. 무역전쟁 장기화 불가피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오는 27∼28일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이던 양국 간 무역전쟁 재협상이 중국 측 거부로 무산됐다.

애초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오는 27∼28일 미국 수도인 워싱턴 DC에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이 미국과의 재협상을 거부함에 따라 무역전쟁의 극적 반전은 사실상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그동안 미국과의 협상을 모색해 온 중국이 갑작스럽게 취소 통보를 한 것은 미국 정부의 2000억 달러(224조원)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 부과 방침과 관련이 깊다.

중국은 그동안 미국의 파상적인 관세 부과 공세에 맞대응하면서도 미국과의 대화를 계속 모색해왔다.

특히 지난 13일 미국이 중국에 협상 재개 초청장을 보낸 것에 대해 중국 외교부와 상무부는 협상 전이지만 이례적으로 환영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던 중국 내 분위기가 극적으로 달라진 것은 미국 정부의 2000억 달러 추가 관세 부과 방침이 직접적인 배경이 됐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17일 2000억 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고, 중국도 600억 달러 규모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 관세로 대응하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된 것이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총구를 겨누고 있는 상대와는 협상하지 않겠다"며 협상 거부를 시사하고 나섰다.

이번 무역 재협상 무산으로 사실상 미·중 무역전쟁의 조기 해결은 전망이 어두워지고 있다고 WSJ는 분석했다.

◆미, 대만 관계 강화…. 중, 남미 영향력 확대 모색 미·중간 갈등이 무역·경제 분야를 넘어 외교·군사 분야로 확대되면서 양국이 서로의 뒷마당에 영향력을 확대하려고 시도하고 있어 양측간 충돌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대만과의 관계를 지속해서 강화하면서 중국을 자극하고 있다.

올해 초 미국은 미국과 대만 간 상호 교류를 촉진하는 ‘대만여행법’을 통과시켰다.

또 대만과 군사 교류를 강화하는 조치가 잇따라 실시되면서 잠수함을 비롯한 첨단무기의 대량 판매를 검토 중이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위배되는 사안이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반면, 중국도 미국의 뒷마당인 남미에 영향력 확대를 꾀하고 있다.

중국은 최근 심각한 경제 위기를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 중국 해군 소속 병원선인 ‘피스 아크’(Peace Ark)호를 파견했다.

피스 아크호는 민간인 대상 의료 지원 임무를 수행한다.

중남미 국가를 대상으로 한 인도적 의료 지원은 그간 주로 미국이 담당해왔지만 이번 병원선 파견은 중남미에서의 세력 확장을 꾀하는 중국의 전략적 계획과 관련이 깊다는 분석이다.

중국은 최근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을 초청해 양국 경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중남미의 대표적인 반미 국가인 베네수엘라와의 관계를 강화해 미국을 견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