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좋은 소재와 좋은 배우가 뭉쳤는데 안 끌린다.

문제다.

목숨을 내놓고 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싸움. 지루한 땅 따먹기로 보이는 건 왜일까. 과거 뿐만 아니라 현재도 사람들은 좋은 자리, 명당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풍수지리로 건강, 재력 등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다고 믿기 때문. 영화 ‘명당’은 제목 그대로 명당을 소재로 한다.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은 명당을 이용해 나라를 지배하려는 장동 김씨 가분의 계획을 막다 가족을 잃는다.

13년 후, 복수를 꿈꾸는 박재상 앞에 세상을 뒤집고 싶은 몰락한 왕족 흥선(지성)이 나타나 함께 장동 김씨 세력을 몰아낼 것을 제안한다.

뜻을 함께해 김좌근 부자(백윤식, 김성균)에게 접근한 두 사람은 두 명의 왕이 나올 천하명당의 존재를 알게 되고 서로 다른 뜻을 품는다.

명당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궁금증을 자아내는 이야깃거리다.

영화 ‘명당’도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호기심을 가질만한 명당에 대해 다룬다.

여기에 인간의 욕망, 갈등까지 넣었으니 줄거리만 보면 안 볼 이유가 없는 영화다.

하지만 영화를 보고 나면 어쩐지 개운치 않은 마음이 든다.

‘명당’은 영화 ‘관상’ ‘궁합‘을 잇는 역학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이다.

하지만 ‘궁합’에서부터 삐그덕 거린 이 3부작은 ‘명당’에 와서 완전히 길을 잃는다.

형만한 아우 없다는 옛말이 실감난다.

‘명당’은 노골적인 욕망과 노골적인 전개가 이어지는 영화다.

그렇다보니 배우들이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의 한계도 명확하다.

이야기만큼 전형적이다.

연기의 질과 별개로 캐릭터 자체의 매력이 크게 발현되지 못한다.

클라이막스에 도착한 이 영화는 결국 휘청거린다.

얼개가 촘촘하지 않으니 큰 감정신을 감당하지 못한다.

관객들은 이를 두고 ‘개연성이 부족하다’고 표현한다.

급하게 감동을 주려는 듯한 마무리도 아쉽다.

‘명당’의 주연은 지성과 조승우다.

호감도도 높고 연기력 논란 없는 이 배우들을 이렇게 쓴 이유는 무엇일까. 입소문이 중요한 요즘 티켓시장에서 ‘명당’은 위태롭다.

네티즌들의 관람후기를 살펴보면 같은 날 개봉한 ‘안시성’ ‘협상’에 비해 유난히 혹평이 많다.

현재 관람객수는 2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언제 ‘협상’에게 자리를 내줄지 모른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