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주행 중 화재사고로 리콜 결정이 내린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연이은 화재 발생에 추석 귀성·귀경길 시민들의 불안과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평창소방서는 이날 오전 11시 54분께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 방림리 치안센터 앞에서 주행 중이던 윤 모(40)씨의 BMW 520d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운전자 윤 모 씨는 "언덕길을 넘어가다가 엔진룸 쪽에서 연기가 나기 시작해 차를 세우니 불이 났다"고 진술했다.

운전자를 비롯해 차에 탄 가족 4명은 사고 직후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이 10여 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달리던 BMW 520d 승용차에서의 화재사고는 전날에 이어 이번 추석 연휴에만 이틀 연속 발생했다.

23일 오후 1시 55분께 전남 순천시 서면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향 서순천 기점 5㎞ 부근에서 주행 중이던 BMW 520d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고속도로순찰대는 운전자가 차량에서 연기가 난 것을 보고 갓길에 주차한 뒤 신고했다고 말했다.

불은 차량 앞부분을 태우고 119에 의해 진화됐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한편 추석 연휴 기간에도 BMW 차량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리콜 대상이 된 BMW 차량의 26.3%가 리콜조치를 마쳤다.

앞서 BMW코리아는 잇단 BMW 차량 화재와 관련해 "화재사건의 근본 원인은 EGR 쿨러의 냉각수 누수"라고 발표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일까지 총 2만8000대가 리콜 조치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