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이 곧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UN) 총회에 참석해 기자들에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세부사항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 부르던 지난해와 지금의 북미 관계는 크게 달라졌다"고 밝혔다.

그는 "그때(작년)는 다른 세상이고, 위험한 시간이었다"며 "지금은 1년이 지났고 훨씬 다른 시간이 됐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비핵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셰이크 사바 알아마드 알사바 쿠웨이트 국왕과의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