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고향에 다녀오면서 부모님이 싸주신 음식관리에 주의가 요구된다.
가을에는 무더운 여름보다 음식물 관리가 느슨해지므로 식중독에 걸릴 위험이 적지 않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최근 5년(2013∼2017년)간 계절별 식중독 평균 발생 건수를 보면, 가을(9∼11월)이 81건(1천144명)으로 봄(3∼5월) 83건(1천702명), 여름(6∼8월) 106건(2천780명) 등과 견줘 뒤지지 않는다.
특히 명절에는 음식을 미리 준비해두거나 조리해둔 음식을 보관했다가 싸가는 경우가 많으므로 식중독과 장염 등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이 때문에 연휴 내내 식사 전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한편 음식은 조리 후 2시간 이내 섭취하는 게 좋다.
귀경길에 조리된 음식을 가져와야 한다면 가급적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해 10℃ 이하에서 보관·운반해야 한다. 햇볕이 닿는 공간이나 자동차 트렁크 등에 2시간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또 편의점, 휴게소 등에서 산 음식이나 음료수는 되도록 빨리 먹는 게 좋다. 남은 음식과 음료수는 상할 수 있으므로 차 안에 그대로 두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